기준금리, 두달째 1.50% 동결… 채권시장 영향 '미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신웅수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신웅수 기자
한국은행은 13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연 1.50%로 동결했다. 전월에 이어 2개월째 동결을 유지했다.

다만 이날 기준금리 동결은 시장에서 이미 예상된 만큼 채권시장에 끼치는 영향이 크지 않았다는 관측이 나온다.

신얼 현대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채권시장은 위안화가 잇달아 평가절하되는 등 중국 경기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면서 빠르게 상승했다”며 “이에 따른 조정세가 일부 나오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분간 중국의 경기부양 조치가 계속될 것으로 보이고 안전자산인 채권시장에 우호적인 분위기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