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양호 삼척시장,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무죄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양호 삼척시장' /사진=뉴스1
'김양호 삼척시장' /사진=뉴스1

'김양호 삼척시장'

지난해 6·4 지방선거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양호(54·무소속) 삼척시장이 대법원에서 무죄를 확정받았다.

대법원 2부(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시장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13일 확정했다.

재판부는 "김 시장의 발언이 상대 후보자가 삼척시민들의 안전을 고려하지 않고 원자력발전소 유치를 신청한 거라는 의견을 나타낸 것"이라며 "다른 일부 발언이 허위라고 단정할 수 없다"고 원심과 같이 판단했다.

앞서 김 시장은 2014년 6·4지방선거 당시 "강원도 내 18개 시장 군수 중 관사가 있는 단체장은 삼척시장이 유일하다"고 말해 상대 후보로부터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발 당했다.

1·2심 재판부는 "김 시장의 발언들은 장래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일에 관한 것"이라며 "객관적 사실과 김 시장의 주관적 판단을 표현한 의견표현에 해당된다"며 김 시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