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면, 먹을 거 욕심 있어도 결혼식 욕심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준면
▲박준면
‘박준면’

먹을 거 욕심은 있어도 결혼식 욕심은 없었다. ‘심야식당’ 뚱녀 박준면이 혼인신고만으로 결혼식을 알렸다.

박준면의 소속사 칠리뮤직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박준면이 오늘 서울 용산구청에서 정진영 헤럴드경제 기자와 혼인신고를 마치고 부부의 연을 맺었다”고 밝혔다.

박준면과 정진영 기자는 지난해 7월 취재원과 취재기자로 처음 만나 인연을 맺었다. 박준면은 지난해 첫 정규앨범 ‘아무도 없는 방’을 발표하며 싱어송라이터로 데뷔한 바 있다. 당시 박준면은 정 기자와 인터뷰를 나눈 이후 음악으로 교감을 나눠오다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정 기자는 지난 2011년 장편소설 ‘도화촌기행’으로 제3회 조선일보 판타지 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이자 2014년 ‘육지거북’이란 이름으로 미니앨범 ‘오래된 소품’을 발표한 작곡가이기도 하다.

이들은 결혼식은 올리지 않기로 했으며, 박준면의 드라마 촬영 일정 등으로 신혼여행도 생략키로 했다.

박준면은 “이미 드라마와 영화 등 각종 작품을 통해 웨딩드레스를 입어본 터라 결혼식에 대한 욕심이 없었다”며 “소박하게 치른 결혼식처럼 앞으로도 꾸밈없이 소박하게 잘 살아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준면은 현재 SBS 드라마 ‘심야식당’에 출연 중이며 올 가을 뮤지컬 ‘레미제라블’로 무대에 오른다.

<사진=칠리뮤직 제공>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