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S/S 서울패션위크는 '헤라 서울패션위크'…공식 타이틀 후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패션위크 15년 역사상 최초로 타이틀 스폰서 체제가 도입된다.

서울패션위크를 개최하는 서울디자인재단은 19일 K-뷰티를 선도하는 뷰티브랜드 헤라와 1년간(2시즌) 공식후원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16일부터(전야제 15일) 21일까지 개최되는 2016S/S 서울패션위크의 공식 명칭은 ‘헤라 서울패션위크(HERA Seoul Fashion Week)’가 된다.

헤라는 앞으로 1년간(2시즌) 헤라 서울패션위크의 메인 스폰서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헤라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하는 모든 디자이너 패션쇼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을 지원, 트렌디한 한국여성의 메이크업을 선보일 계획이다.

올해는 특별히 서울디자인재단이 글로벌 역량을 갖춘 국내 디자이너들의 해외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선정한 ‘텐소울(Seoul’s 10 soul)’ 디자이너 10명이 헤라의 여성상이자 전세계가 주목하는 아름다운 한국여성을 일컫는 ‘서울리스타’를 주제로 특별 패션쇼를 진행한다. ‘헤라 서울리스타 컬렉션’은 헤라 서울패션위크의 피날레 파티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차별적인 아름다움과 열정을 통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여성에 대한 표현으로 헤라에서 개발한 ‘서울리스타’는 이번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 처음으로 도입되는 ‘신진 디자이너상’ 명칭으로도 사용된다.

서울패션위크측은 이번 추계 패션위크부터 참여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명예 디자이너상, 올해의 디자이너상, 올해의 신진 디자이너상을 수여할 계획이며, 이 중 신진 디자이너상을 ‘헤라 서울리스타 신진 디자이너상’이라 명명할 계획이다.

정구호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은 “K-패션에 대한 전세계 패션피플의 관심이 높아진 상태에서 K-뷰티를 대표하는 뷰티 브랜드 헤라가 공식 스폰서로 손을 잡게 돼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서울패션위크측은 헤라의 협찬금을 통해 다양한 글로벌 프레스, 바이어를 초청하고, 서울패션위크의 행사 수준을 한층 높이겠다는 계획인 것.

한편 삼성전자는 2014S/S와 2015F/W 서울패션위크 프로그램 중 기성 디자이너를 위한 패션쇼인 ‘서울컬렉션’, 로레알은 2014S/S 신진 디자이너를 위한 패션쇼인 ‘제너레이션넥스트’의 타이틀스폰서를 진행한 적이 있다. 그러나 서울패션위크 전체를 아우르는 공식 타이틀스폰서는 헤라가 처음이다.

<이미지제공=서울패션위크>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7.79하락 0.7418:01 11/27
  • 금 : 47.49하락 0.38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