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사진] 이재현 CJ회장도 있었으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W사진] 이재현 CJ회장도 있었으면…
삼성그룹 이병철 창업주 회장의 장남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발인이 20일 오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숙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가운데 고인의 손녀사위인 정종환씨가 영정을 들고, 차남 이재환 아들인 이호준씨가 위패를 들고 있다.

이에 앞서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인 이재현 CJ회장은 발인식에는 참석하지 못했으나 입관 및 발인 직전 두차례 방문했다고 알려졌다.  

이날 오전 8시에는 서울 중구 필동 CJ인재원에서 김창성 전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의 추도사, 김동건 아나운서의 사회로 영결식이 열렸다.

이 명예회장은 지난 2012년 폐암 수술을 받고 투병해오다 지난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한편 이 명예회장의 장지는 고 이병철 창업주가 묻힌 경기도 용인의 선영이 아닌 CJ일가 소유의 경기도 여주 일원으로 정해졌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