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금리인상 시기, 아직 조건 불충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 의장. /사진=뉴시스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 이사회 의장. /사진=뉴시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위원들이 기준금리를 올릴 조건에 근접하고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다만 투자자들은 아직 금리를 인상할 여건이 안 된다는 의견에 더 집중한 모양새다.

19일(현지시간) 공개된 지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연준 위원 대다수는 "금리를 인상할 수 있는 조건이 아직 충족되지는 않았지만 점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일부 위원들은 "경기지표들이 물가상승률이 2%에 도달할 것이라는 합리적인 확신을 주지 못하고 있다"며 "물가상승률이 가까운 시일 안에 목표 수준에 도달하지 않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섣부른 금리 인상이 가져올 부작용과 경기 침체시 활용할 수 있는 수단이 부족하다는 점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특히 중국을 포함한 신흥국가들의 경기 침체에 따른 리스크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금리인상 시점이 다가오고 있다'는 점보다는 '금리를 인상할 여건이 아직 충족되지 않았다'는데 무게를 뒀다.

CME 그룹의 페드워치 프로그램에 따르면 거래인들은 최근 9월 인상 가능성은 45%로 보는 반면 12월 인상 가능성은 73%로 보고 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