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5 · S6엣지+, 공시지원금 LGU+>KT>SKT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갤럭시노트5, 갤럭시S6엣지플러스. /사진=임한별 기자
(왼쪽부터) 갤럭시노트5, 갤럭시S6엣지플러스. /사진=임한별 기자
'갤럭시노트5'

오늘(20일) 동시 출격한 ‘출고가 89만9800원’의 갤럭시노트5는 최저 57만원대, ‘출고가 93만9400원’인 갤럭시S6엣지플러스는 61만원대 구입이 가능하다.

20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삼성전자의 대화면 스마트폰 갤럭시노트5와 갤럭시S6엣지플러스의 출고가 및 각각의 보조금을 공시했다.

이통 3사의 보조금은 LG유플러스가 업계 최고 수준이며 KT, SK텔레콤이 그 뒤를 이었다. 


LG유플러스는 가장 높은 지원금을 지급해 월정액 10만원대 요금제 가입조건으로 노트5와 S6엣지+ 모두 28만5000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공시 지원금의 15%인 유통점 추가 지원금을 더하면 노트5는 57만2050원, S6엣지+는 61만1650원에 구매할 수 있다.

KT는 같은 조건에서 28만1000원의 지원금을 공시했다. 노트5는 57만6700원, S6엣지+는 61만6300원에 구매 가능하다.

SK텔레콤은 24만8000원을 공시했다. 노트5는 61만4600원, S6엣지+는 65만42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월정액 5만~6만원의 중가 요금제에는 13만~17만원의 지원금을 적용했다. 이중 KT는 두 제품 모두 17만원을 지급해 중가요금제 구간에서 가장 높은 지원금을 공시했다. 이어 LG유플러스 16만8000원, SK텔레콤 13만7000원 순이다.

최저가 요금제인 월 3만원대 구간에서는 8~10만원가량의 지원금이 공시됐다. LG유플러스가 10만8000원으로 최다 지급하며 KT가 9만8000원, SK텔레콤이 8만원 수준이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