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계수사거리 '교통사고 최다', 위치 보니 이유 있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광주광역시 서구 계수사거리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도로는 광주 서구 유촌동 계수사거리로 56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108명이 부상했다.

계수사거리는 광천버스종합터미널, 기아자동차 광주공장을 지나 광주지역 최대 상업지구인 상무지구 입구에 위치해 무진로 등 시외방향으로 빠져나가는 차량이 많은 지역이다. 

조원진 의원은 "교통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집중 관리와 교통안전 캠페인,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등 교통사고 감소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해 발생한 교통사고는 모두 22만 3552건이었으며,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는4762명, 부상자는 33만 7492명으로 집계됐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37.04하락 48.8614:17 01/18
  • 코스닥 : 955.50하락 8.9414:17 01/18
  • 원달러 : 1105.10상승 5.714:17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4:17 01/18
  • 금 : 55.39하락 0.3114:17 01/18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69차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