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계수사거리,지난해 교통사고 최다 오명 '총 56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광주 계수사거리'

지난해 전국에서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곳은 광주 서구 계수사거리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조원진 의원이 20일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교통사고 발생 및 교통사고 다발지역 현황' 자료에 따르면, 광주 서구 유촌동 계수사거리에서는 지난해 총 56건의 사고가 발생해 108명이 부상당했다. 사망자는 없었다.

이어 대구 감삼동 죽전네거리(51건), 서울 마포구 공덕오거리(50건), 대구 범어동 범어네거리(46건), 대구 남산2동 계산오거리(45건)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4만8112건의 사고가 발생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서울(4만792건), 경북(1만5346건), 대구(1만4519건), 경남(1만3434건) 등이 뒤따랐다.

의원은 "교통사고 다발지역에 대한 집중 관리와 안전 캠페인, 안전시설물 설치 등 대대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며 "국민이 안전하고 살기 좋은 교통사고 청정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경찰 등 관계기관이 공조해 단기·중장기 교통대책을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