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작품 같다"...소유진, 가희 몸매 '극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소유진 가희' 
배우 소유진의 근황이 공개되면서 과거 소유진이 예찬한 가희의 명품11자 복근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배우 소유진은 가희의 명품 11자 복근을 '예술 작품'으로 표현했다.


홍석천이 "여자 연예인 중 복근 있는 분이 거의 없다. 가희는 복근이 있다"라고 운을 떼자 소유진은 "가희 몸을 실제로 눈으로 본 적 있다. 완벽하다. 샤워할 때도 나도 모르게 언니 몸을 보게 된다. 예술 작품 같다"고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소유진은 "가희 몸을 실제로 본 적이 있는데 정말 완벽하다"며 "샤워할 때 나도 모르게 가희 언니의 몸을 보게 된다. 예술 작품같이 예쁘다"고 칭찬해 가희를 부끄럽게 했다.

image

또한 가희는 최근 자신의 SNS에 "살아있네. 내 복근 죽지 않았어"라는 글과 함께 관련 사진을 공개하며 여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공개된 사진 속 가희는 핑크톤 타이트한 트레이닝복을 입고 전신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담고 있다. 특히 가희의 11자 명품 복근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사를 자아냈다.

<사진=가희SNS>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