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중국 불안감에 하락 마감… 1년6개월 만에 최대 하락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 /사진=머니투데이 DB
뉴욕증시가 중국의 경기 둔화와 증시에 대한 불안감으로 하락했다.

2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58.04%포인트(2.06%) 떨어진 1만6990.69로 마감했다. 지난해 2월 이후 최대 하락률이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3.88포인트(2.11%) 떨어진 2035.73에, 나스닥지수는 141.56포인트(2.82%) 하락한 4877.49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중국 인민은행은 증시에 1200억위안의 단기 자금을 공급해 시장을 진정시키려 했다. 하지만 오히려 금융당국이 나설 정도로 자본 유출 정도가 크다는 신호로 해석되면서 뉴욕증시가 중국발 악재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전일 신흥국 외환시장과 증권시장의 변동성이 커진 영향도 있었다. 베트남은 동화를 평가절하했고 카자흐스탄은 변동환율제를 도입해 탱게화 가치를 34% 떨어뜨렸다. 러시아 루블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란드화가 급락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