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도발, 심상정 "정전협정 무력화 의도… 국민·장병 안전이 최우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뉴스1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진=뉴스1
'북한 도발' '연천포격 대응사격'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1일 북한의 연천지역 포격 도발사건과 관련, "북한이 한반도를 전쟁상태로 몰아가는 이런 무모한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추가 도발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북한 포격 관련 긴급 상무회의에서 "목함지뢰 도발에 이은 이번 북한의 포격 도발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전쟁행위다. 또 포격 도발 이후에도 잇따라 '48시간 최후통첩', '완전무장', '준전시상태 선포' 등과 같은 호전적인 성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표는 "우리군은 무모한 도발에 대해선 단호히 대응하는 한편, 철통같은 대비태세를 확립해 북한의 도발 의지를 봉쇄하는데 전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면서도 "무엇보다 국민들과 장병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는 또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 정부와 군의 차분하고 합리적인 대응을 요청드린다"며 "특히 비무장지대에서 지속적으로 분쟁을 일으켜 정정협정을 무력화시키려는 북한의 의도에 휘말리지 말아야 한다. 현 시점에서 정부와 군의 최우선 과제는 격화일로에 있는 군사적 위기를 진정시키고, 정전협정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데 있음을 각별히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도 불구하고, 한반도 긴장완화와 평화증진을 위한 남북 간 대화의 끈을 내려놓아서는 안 된다"며 "차분하고 단호한 대응과 함께 대화를 조화롭게 병행하는 정치 리더십을 발휘해줄 것"을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3153.26상승 31.1515:31 05/14
  • 코스닥 : 966.70상승 14.9315:3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5:3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5:31 05/14
  • 금 : 66.56상승 1.0215:31 05/14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