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북 도발에 3년11개월래 최고 '1195.0원 마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달러 환율 전망. /사진=머니위크 DB
원·달러 환율 전망. /사진=머니위크 DB
북한의 포격 도발로 원·달러 환율이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2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9.9원 오른 1195.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지난 12일 1190.8원을 뛰어 넘은 올해 최고치다. 지난 2011년 9월26일(1195.8원) 이후 3년11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0.9원 오른 1186.0원에 거래를 시작해 장 초반 1188원대에서 등락했다. 하지만 오후 들어 코스피가 1870선까지 추락하자 위험기피 심리가 확산되며 원·달러 환율은 상승폭을 키웠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