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굿, 기능성 베개시장 ‘다크호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니굿, 기능성 베개시장 ‘다크호스’

숙면과 목 건강에 제대로 된 베개 사용은 반드시 필요한 도구다. 베개는 잘못 사용하면 목뼈와 척추의 변형을 가져올 수 도 있다. 질 나쁜 베개 사용은 건강과 생활패턴을 해치고 숙면 방해 요소가 된다.

좋은 베개를 사용해야 하는 이유는 일자목증후근을 예방하기 위해서 이기도 하다. 뒷목이 뻐근하거나 어깨가 뭉치면 우리는 흔히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알고 있다. 의외로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상식과는 달리 나쁜 자세로 인한 일자목증후군인 경우가 많다.

베니굿 베개는 5조각의 삼각기둥을 부채꼴 모양으로 설계했다. 목 부위를 부드럽게 감싸주고, 지지력이 강한게 특징이다. 누워있을 때 하중에 의해 변형되지 않고 경추곡선을 정상적인 상태로 유지시켜 주는 장점도 갖추고 있다.

목편한 베개를 발명한 베니굿(www.venygood.com) 조순형 대표는 “정상적인 목뼈는 활처럼 휘어져 있다. 눕게 되면 중력에 의해 펴진다. 벽에 등을 대고 반듯이 서 있을 때 벽과 목사이의 공간을 경추호라고 하는데 경추호의 깊이가 서 있을 때 보다 2~3cm 정도 내려앉는다. 따라서 경추호를 베개로 채워주지 않으면 서 있을 때의 상태를 유지하기 어렵다. 따라서 베개를 사용하지 않아도 목에 부담을 준다. 이에 양질의 수면을 위해 경추의 C-커브를 유지해 주는 베개를 개발한 베니굿 베개가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베니굿 베개는 1피스 베개의 기능적 한계를 넘기 위해 7조각으로 설계했다"며 "각 조각마다 베개칩을 조절할 수 있고 자신의 체형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베니굿은 목의 길이와 높이가 사람마다 다름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일률적인 베개를 사용하는 현실에서 개개인의 목의 길이나 높이에 맞춰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작년 7월 베니굿은 삼육대학교 물리치료학과 심뇌혈관질환재활연구소에서 실시한 실험연구논문이 일본의 토호쿠의과대학에서 발행하는 의학전문학술지에 게재돼 우수성을 인정받기도 했다. 이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이기도 하다. 이 논문은 '베개의 재질 및 형태가 경추관절각도와 베개온도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연구결과다. 즉, 7조각의 베개가 양질의 수면에 최적의 조건을 갖춘 결과로 해석되고 있다.


베니굿 베개는 친환경 소재인 폴리프로필렌을 사용했다. 환경 호르몬이나 먼지, 냄새가 없다. 땀을 흡수하지 않아 위생적이다. 열전도율도 낮아 항상 시원하게 사용할 수 있다. 게다가 베개 커버와 베개속통도 베개 칩이 충전되어 있는 상태로 세탁이 가능해 위생적이다. 이 기술은 국내외적으로 인정받았다.


지난 2월 일본에서 발명특허등록 됐다. 미국, 중국등 해외 20여 개국에 PCT등록을 마치고 개별국별로 출원중이다. 베니굿은 2012년 대한민국 발명특허 대전에서 동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지난 4월 제14회 동경한국상품전시상담회에 출품해 일본 바이어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7.96하락 101.7313:48 02/26
  • 코스닥 : 905.85하락 30.3613:48 02/26
  • 원달러 : 1122.00상승 14.213:48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48 02/26
  • 금 : 65.39상승 2.513:48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