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호 태풍 ‘고니’ 북상, 광주·전남 모레(26일)까지 영향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상하는 제15호 태풍 고니(GONI)의 영향으로 광주·전남지역에 강한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예상되는 가운데 기상특보를 속속 발효되고 있어 태풍으로 인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제15호 태풍 ‘고니(GONI)’는 지난 23일 오후 3시 현재 강한 중
형급 태풍(중심기압 95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40m/s)으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해상에서 북상중이며, 점차 북동진해 오는 25일에는 일본 규슈 북서부지역을 지나 동해상으로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고니의 간접적인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되는 광주와 전남지역에는 24일 밤부터 비가 시작돼 25일 밤에 그치겠다.

예상 강수량은 20~60mm(남해안 제외)전남남해안은 50~100mm가량이다.

특히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돼 뒤늦은 피서객들의 주의와 시설물 관리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겠다. 

이런 가운데 광주·전남지역 곳곳에도 기상특보가 발효됐다.

광주기상청은 24일 밤을 기해 남해동부먼바다, 남해서부동쪽먼바다, 남해동부앞바다에 태풍예비특보, 장흥, 진도, 완도, 해남, 강진, 순천, 광양, 여수, 보성, 고흥 등 전남 10개 시군에 강풍예비특보를 발표했다.

또 흑산도·홍도에는 오는 25일 아침을 기해 강풍예비특보를 광양시, 여수시, 고흥군에는 호우예비특보를 내렸다. 

광주기상청은 “25~26일 태풍 고니의 영향으로 남해서부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높은 물결이 일겠으며,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