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관련 민원, 2년 사이 133%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층간소음 관련 민원이 2년 사이 133%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자스민 의원이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최근 4년 간(2012년∼올해 6월) 소음 관련 민원 및 처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층간 소음 민원은 2012년 7021건에서 2014년 1만6370건으로 급증했다.

그러나 처리 결과에 대한 민원인의 만족도 점수는 2013년 47.3점, 지난해 50.3점에 그쳤다.
처리 결과에 대한 민원인 만족도 점수는 2013년 47.3점, 지난해 50.3점에 그치는 등 사후 처리는 저조했다.

이를 반영하듯 최근에는 층간소음으로 인해 이웃 간 살인·폭행 사건이 일어나거나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자기 집에 불을 지르는 등 사회적 갈등으로 인한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자스민 의원은 “소음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 문제”라며 “정부는 인력 증강과 예산 증액 등의 조치를 해야 하며 국회에서도 실효성 있는 법제 마련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장 소음 민원은 2012년 3만8327건에서 2013년 4만8603건, 2014년 5만5212건으로 파악됐다. 방음시설 미설치, 신고 미이행, 규제기준 초과 등의 사례가 적발돼 개선명령, 소음원 사용 금지, 공사중지, 과태료, 형사고발 등의 조치가 이뤄졌다.

도로변 소음 민원은 2012년 547건, 2013년 601건, 지난해 512건이 접수됐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