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V,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 공식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충범 500V 대표
김충범 500V 대표
얼라이언스 M&A 기반 혁신기업 500V(오백볼트)가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를 공식화 했다.

이들은 한국 금융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핀테크 기반의 독창적 플랫폼으로 소비자 중심의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500V는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기중앙회) 등과 함께 '500V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이하 ‘500V 컨소시엄’)을 출범키로 하고,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신청을 위한 막바지 세부 작업에 착수했다고 24일 밝혔다.

500V의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 참여는 100% 자회사인 핀테크 전문기업 ‘500V핀테크이노베이션랩’(이하 500V핀테크랩)을 통해 진행하며, 삼정KPMG를 자문사로 선정했다.

500V핀테크랩과 중기중앙회가 주축이 돼 자본금 2000억원 규모로 출범하는 '500V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는 현재 시중은행 2곳, 증권사 2곳과 저축은행, 캐피탈사 등 소매금융사들이 참여를 논의 중이다.

이외에도 ICT전문기업, VAN사, 신용평가사 등 핀테크 전문 시스템 개발과 금융보안, 리스크 관리 등을 위한 업체들도 '500V 컨소시엄' 참여를 결정하고, 지분 등에 대한 세부적인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협의들이 마무리되면 자본금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500V 컨소시엄'은 ▲핀테크 기반의 혁신적이고로운 금융 비즈니스모델 개발 ▲최소비용·최대편의의 고객지향적 서비스 등을 통해 전통적 금융산업이 갖는 수익성과 경쟁력의 한계를 극복,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금융산업으로의 변화를 견인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김충범 500V 대표는 "금융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해하고 주도하는 새로운 접근이 필요하다"며 "500V핀테크랩의 '500V 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은 다양한 핀테크 산업의 확산을 저해하는 은행업 기반의 전통적 금융산업이 갖는 한계를 넘어 명확한 핀테크 특화 모델을 통해 전통적 금융산업의 발전적 혁신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까지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공식화한 주체는 다음카카오, 한국투자금융지주 등의 '카카오뱅크 컨소시엄', KT, 우리은행 등의 'KT 컨소시엄', 인터파크, SK텔레콤 등의 '인터파크 컨소시엄' 등 3곳이다. 이번 '500V 컨소시엄'의 참여로 연말께 결정될 금융위의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는 4파전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8:03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8:03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8:03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3 05/16
  • 금 : 1813.50상승 6.118:03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