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열차사건, 수백여명 살상할 뻔했던 배후에는 IS가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프랑스 열차사건' 테러범을 제압한 미국인 대학생 앤서니 새들러, 미국 오리건주 방위군 소속 알렉 스칼라토스, 프랑스 거주 영국인 크리스 노먼. 이들은 21일(현지시간) 열차 내에서 테러범을 제압한 공로로 프랑스 정부로부터 메달을 받았다. /사진=머니투데이(AFP뉴스 제공)
'프랑스 열차사건' 테러범을 제압한 미국인 대학생 앤서니 새들러, 미국 오리건주 방위군 소속 알렉 스칼라토스, 프랑스 거주 영국인 크리스 노먼. 이들은 21일(현지시간) 열차 내에서 테러범을 제압한 공로로 프랑스 정부로부터 메달을 받았다. /사진=머니투데이(AFP뉴스 제공)
'프랑스 열차사건' 

프랑스의 한 열차에서 AK47 소총을 난사하려다 미국인 승객 등에 의해 제압된 괴한이 이슬람국가(IS)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500여명의 승객을 태운 프랑스의 탈리스 고속열차에는 모로코인 엘 카자니가 AK자동소총 1정과 루거 자동권총 1정, 탄창 9통 등을 들고 탑승했다. 그는 총격을 위해 일어서던 찰라 아프간 군인 출신의 미국인 2명에 의해 제압됐다.

미 공군 소속 스펜서 스톤은 엘 카자니가 휘두른 칼에 머리와 목에 상처를 입고 엄지손가락을 심하게 베었지만 제압에 성공했다.

엘 카자니는 지난해 3월 프랑스로 이동해 그곳에서 시리아로 여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간에 IS로부터 군사 훈련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엘카자니는 극단주의자와 관련돼 있다는 판단에 따라 2012년 셍겐조약(국경자유통과협정) 회원국 경찰 요주의 명단에 오른 인물이기도 했다.

한편 괴한을 제압해 참사를 막은 미 공군 소속 스펜서 스톤 등 미국인 3명과 영국인 크리스 노먼, 프랑스 시민 등 총 5명은 프랑스 최고 권위의 레지옹 도뇌르 훈장을 받을 예정이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23:59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23:59 05/23
  • 원달러 : 1262.80하락 1.323:59 05/23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23:59 05/23
  • 금 : 1847.80상승 5.723:59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