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한국 안보 무임승차' 또 주장, 미국 대통령 된다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사진=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사진=뉴스1
'트럼프 한국'

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가 또다시 한국의 '안보 무임승차'를 주장하고 나섰다.

23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트럼프 후보는 지난 21일 앨라배마주 라디오방송 WAPI의 '매트 머피 쇼'에서 최근 남북한의 대치상황을 언급하면서, "미국이 한국을 돕기 위해 함선을 보냈지만 한국은 충분히 훌륭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후보는 "업무와 관련해 텔레비전 4000대를 주문했는데 모두 삼성과 LG, 샤프의 제품으로 한국에서 오는 것"이라며 "그들은 막대한 돈을 벌고 있다"고 주장했다. 단, 샤프는 일본제품으로 트럼프 후보의 말에는 오류가 있다.

는 "미국은 우리 군대를 보내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작전태세에 들어갔지만 우리는 그곳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며 "이것은 미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왜 우리는 한국에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가. 우리는 한국을 돕는데 왜 한국은 우리를 돕지 않는가"라며 "한국은 충분히 부유한 나라로 미국이 방어해주는 것에 대해 보상을 지급해야 하지만 그러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나 한국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협정(SMA)에 따라 미국에 매년 방위비 분담금을 지급하고 있어 트럼프 후보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한편 트럼프 후보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에 대해서는 "그는 미쳤거나 천재일 것"이라며 "그는 실제로 아버지보다 더 불안정하다"고 밝혔다.

트럼프 후보는 앞서 지난달 21일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선시티 유세에서도 사우디아라비아의 안보 무임승차를 지적하며 한국을 언급한 바 있으며, 2012년 대선을 앞둔 2011년에도 한국이 주한미군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