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대우증권 등 3개 금융 자회사 모두 매각키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대현 산업은행 부행장./사진=산업은행
이대현 산업은행 부행장./사진=산업은행
업은행이 대우증권과 KDB자산운용, KDB캐피탈 등 3개 금융자회사를 매각한다.

산은은 24일 이사회를 마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공정하고 투명한 매각을 위해 ‘금융자회사 매각추진위원회’를 구성했다”며 “매각 자문사를 선정한 뒤 10월초 공고를 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위원회는 모두 7명으로 구성됐다. 신희택 사외이사가 매각추진위원장을 맡았으며 매각관련 부문장(부행장) 6명이 포함됐다.

이후 산은은 매각 자문사에 대한 입찰을 시작해 재무·회계·법률 자문사를 선정한다. 매각공고는 실사 및 시장 반응 등을 살핀 뒤 10월초 낼 계획이다. 산은 인수합병(M&A)실은 매각자문사에서 제외됐다.

인수의향서 접수, 예비입찰과 예비실사, 본입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이 진행되면 12월말이나 내년 초쯤 매매계약이 이뤄질 전망이다.

따라서 새 주인이 완전히 결정되는 것은 내년 상반기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기는 홍기택 산업은행 회장의 임기와 겹친다.

산은은 ▲대우증권 43%(1억40481만1383주) ▲산은자산운용 100%(777만8956주) ▲산은캐피탈 99.92%(6212만4661주)를 갖고 있다.

이대현 산은 부행장은 “매각가치 극대화와 국내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에 따라 매각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우증권은 시장상황에 따라 단독매각하거나 KDB자산운용과 묶어 팔 계획이다. 산은 캐피탈은 따로 인수자를 찾을 방침이다.

대우증권은 국내 M&A에 마지막 남은 대형 증권사로 평가받는다. 올해 1분기 기준으로 자본총계가 4조2000억원 수준으로 업계 2위다. 1위 NH투자증권의 4조4000억원과 1000억원 차이다.

이에 따라 대우증권을 인수하는 곳이 업계 1위로 올라설 것으로 전망된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