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거만하지만 밉지 않다...‘도니는 지디를 키웠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형돈, 거만하지만 밉지 않다...‘도니는 지디를 키웠어’
‘정형돈’

거만하지만 밉지 않다. ‘힐링캠프’ 정형돈이 정재형-GD-밴드 혁오-김성주 다음으로 MC 김제동을 키워보고 싶다고 말해 그를 넉다운 시켰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는 개그맨 정형돈이 메인 토커로 초청돼 방송에서 좀처럼 드러내지 않았던 의외의 모습을 방출했다.

정형돈은 정재형-GD-밴드 혁오 등 함께 예능에 출연했던 자신의 파트너들이 큰 사랑을 받아 ‘스타제조기’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음에 대해 안경을 매만지며 “얼핏 맞는 것 같기도 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궁합이 잘 맞았다. 정재형 씨도 GD도 열심히 해 줬고, 혁오도 그렇고 김성주 씨도 그렇고”라고 설명하면서 “생각보다 많이 띄웠네요. GD 씨는 원래 인기가 많은데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스타로 만들어 놨죠”라며 너털웃음을 지은 후 갑자기 김제동을 쳐다봤다.

정형돈은 김제동을 뚫어지게 쳐다보며 “보고 있어요. 우리 김제동 씨. 한 번쯤은 인기 맛 좀 보고 연예인 다운 삶도 살아봐야죠. 보고 있어요”라며 그의 등을 토닥이며 김제동을 들었다 놨다 해 현장을 초토화 시켰다.

특히 정형돈은 이후 자신의 방송스타일에 대해 “강자한테 강하고, 약자한테 약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제동은 “그럼 저한테는 약하셔야 하는데”라고 말하자 정형돈은 “약간 중자 같다. 약하지도 강하지도 않고. 방송을 하긴 하는데 근근이 하죠. 그래서 쓰기도 힘들고. 어디 쓰기 애매한거야”라며 철저한 분석으로 김제동을 넉다운 시켰다.

무엇보다 이렇듯 서로 주거니 받거니 토크를 이어간 정형돈과 김제동은 서로를 너무나 잘 아는 까닭에 방송이 진행되면 진행될수록 솔직한 얘기들을 펼쳐냈고, 그런 두 사람의 모습에 다른 500인의 MC들 역시 정형돈에 대해 느낀 감정들을 솔직하게 얘기하며 생각들을 공유했다.

한편, ‘힐링캠프’는 김제동을 비롯한 시청자 MC 500인이 마이크를 공유하며 ‘메인 토커’로 초대된 게스트와 삶과 생각을 공유하는 ‘공개 리얼토크쇼’로 새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사진=SBS ‘힐링캠프’>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