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출석' 신동빈의 고민, 롯데의 고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사진=임한별 기자
롯데그룹이 국정감사를 한달 여 앞두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정치권에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출석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기 때문. 롯데는 '신동빈 국정감사' 차단에 집중하겠지만 불가피할 경우 출석 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25일 정치권과 재계에 따르면 올해 국정감사는 추석으로 인해 9월10~23일, 10월1~8일 등 두번에 걸쳐 진행한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치권의 관심사는 신 회장 출석 여부.

여야 정치권에 불투명한 지배구조와 얽히고설킨 순환출자 문제 등으로 신 회장을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 출석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롯데 측은 경영권 분쟁이 일단락되고 호텔롯데 상장과 416개 순환출자 고리 80% 연내 해소라는 지배구조 개혁 구상을 밝힌 만큼 신 회장의 출석은 불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사례를 보면 재벌 총수 국감 증인 채택이 사실 문제 규명보단 '윽박지르기'나 '망신 주기'에 그쳤기 때문.

롯데 측은 신 회장의 한국어 구사가 어눌한 점이 부담으로 작용한다. 국감장에서 의원들의 추궁이 이어질 경우 신 회장의 한국어 구사가 더욱 어려워져 대외 이미지에 타격을 줄 수 있다. 이 경우 연말로 예정된 롯데면세점과 소공점 월드타워점 재승인도 불리하게 작용할 소지가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롯데는 신 회장이 대국민사과에서 밝힌 지배구조 개혁 구상을 더욱 구체화해 앞서 내달 초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들이 궁금해하는 사안을 미리 발표해 공개하겠다는 의도다.

그러나 이와 무관하게 신동주 전 일본 롯데 홀딩스 부회장과 신 회장 등 형제의 난으로 롯데가(家) 민낯이 드러나고 사회적 논란도 일으킨만큼 한·일 롯데 원톱으로 오른 신 회장의 국감 출석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