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오르는 전셋값,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첫 80%대 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전세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이번달 또 최고를 경신하는가 하면, 서울 일부 지역에선 전세가격이 매매가의 80%를 넘어섰다.

KB국민은행이 25일 발표한 ‘2015년 8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에 따르면 이번달 전국 및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가율)이 각각 72.4%, 70.9%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달보다 각각 0.2%포인트(p), 0.6%p 상승한 수치로, 국민은행이 관련 통계를 작성한 1998년 12월 이후 사상 최고다.

특히 길음뉴타운이 추진되고 있는 성북구는 전세가율이 80.1%를 넘어섰다. 서울 25개구 중 전세가율 80%를 돌파한 구는 성북구가 최초다.

국민은행은 “서울 성북구의 경우 길음 뉴타운, 장위 뉴타운 등 재개발사업이 진전되면서 소형 평형은 전세가격이 매매가격에 육박하고 있고, 중대형 평형의 경우도 물건이 절대적으로 부족하여 가격 상승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성북구에 이어 강서구(77.8%), 동작구(77.4%), 중구(75.2%), 서대문구(75.2%), 관악구(75.0%) 순으로 아파트 전세가율이 높았다.

강서구는 지하철 9호선 연장의 호재, 동작구는 강남권 재건축, 흑석동 뉴타운 개발 등의 이주 수요로 전세가격이 상승하고 있다. 서울지역 연립(66.2%), 단독(43.9%)의 전세가율도 2011년 6월 최초 조사 이후 계속 상승세다.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가격도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월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는 전월 대비 0.55% 상승했다.

비수기인 8월의 상승률은 2003년 8월에 1.19% 상승한 이후로 12년 만의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