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기차 타고 찾아오는 '힐링 여행지' 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곡성군, 기차 타고 찾아오는 '힐링 여행지' 부상
전남 곡성군이 기차 타고 찾아오는 '힐링 여행지'로 부상하고 있다.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코레일 '내일로' 티켓 이용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전국 내일로 발권역을 대상으로 홍보전에 나선 결과, 당초 계획을 훨씬 넘어선 3200여 명의 수도권 대학생이 군을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코레일 '내일로' 관광상품은 28세 이하 대학생들이 방학기간을 활용해 전국을 여행할 수 있는 무제한 철도상품이다. 5일권은 5만6500원, 7일권은 6만2700원이다.

하계 방학기간을 활용해 내일로를 이용하는 전국의 대학생들이 곡성을 방문함에 따라 곡성군 관광명소 및 주요 관광지는 젊은 연인들의 추억여행 스케치 장소로 활기를 띠고 있다.

이와 함께 이들 대학생들은 카카오톡 등 SNS를 통해 전국 방방곡곡에 곡성군 관광자원을 홍보하는 메신저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곡성은 섬진강기차마을을 배경으로 옛 추억과 향수가 어우러진 증기기관차, 섬진강레일바이크, 1004 장미공원, 요술랜드, 섬진강천문대, 섬진강도깨비마을, 농촌체험휴양마을 등 관광명소가 즐비해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힐링여행의 최적지로 각광받고 있다.

이밖에도 섬진강과 대황강변을 따라 자전거길과 둘레길, 섬진강 래프팅, 카누·카약, 도림사 계곡 및 오토캠핑장, 청계동 계곡, 태안사 계곡 등이 유명하다.

곡성군 관계자는 "내일로 이용자들을 유치하기 위해 관내 숙박업소 3개소와 협약서를 체결해 1일 1만원의 숙박비를 지원하고 있다"며 "공격적인 관광 마케팅을 통해 보다 많은 관광객을 유치해 지역 관광소득 창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토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곡성=정태관
곡성=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