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유산균 발효액 먹인 송아지, 폐사율 줄고 체중 늘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쎌바이오텍 "유산균 발효액 먹인 송아지, 폐사율 줄고 체중 늘어"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전문기업 ㈜쎌바이오텍(대표 정명준)은 자사가 개발한 ‘유산균 발효액’이 동식물 생육 개선에 다방면으로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유산균 발효액은 말 그대로 유산균을 배양하여 만든 발효액. 다양한 영양분과 단백질, 유기산, 미네랄, 비타민, 박테리오신 등이 풍부하게 포함된 물질이다.

㈜쎌바이오텍은 김포한우협회에 유산균 발효액을 공급, 한우에게 섭취시킨 결과, 한우의 소화를 촉진시키고 사료 섭취량을 약 10% 상승시켜 한우의 체중 역시 증가하는 의미 있는 결과가 도출됐다고 밝혔다.

실제 소의 분변에서 암모니아가스가 감소되었고 이는 곧 유산균 발효액을 먹인 한우가 사료 내 영양소들을 충분히 섭취함과 동시에 한우의 소화 능력이 개선되었음을 보여준다는 것.

김포한우협회는 소의 4개의 위 중 제1 위장 내 환경이 잘 조성될 경우 설사 및 질병 발생률을 현격히 줄일 수 있고 면역력 증가, 바이러스 감염 예방 등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리고 보통 설사로 인한 송아지 폐사율이 약 5%를 웃도는데 비해 유산균 발효액을 먹인 송아지는 폐사율이 약 1~2%에 불과하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김포한우협회 김병선 지부장은 “쎌바이오텍의 유산균 발효액이 한우 등급의 향상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어 한우농가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쎌바이오텍은 유산균 발효액을 육계(식용 닭)와 친환경 농작물에도 적용하고 있는데, 육계는 증체량(일정 기간에 가축의 몸무게가 늘어난 양)이 최대 5%, 친환경 농작물의 생체중(살아있는 생물의 무게) 및 엽수(식물체 잎 수)는 각각 15%, 19% 증가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동시에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쎌바이오텍은 28일부터 사흘간 양재 aT센터에서 열리는 ‘2015 A FARM SHOW-창농귀농박람회’에서 농축산물 생산성 개선을 희망하는 농가와 지자체에 유산균 발효액을 적극 소개할 계획이다.

㈜쎌바이오텍 최재효 발효생산본부장은 “쎌바이오텍의 유산균 발효액을 활용할 경우 사육기간을 단축시키고 품질 개선이 가능해 농가의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며 “이 박람회 참여를 통해 전국 농가 및 지자체와 적극 상생하는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제공=쎌바이오텍>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