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총기사고, 생방송 기자 총격 2명 사망… 용의자도 자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총기사고' /자료=미국 CNN 뉴스 캡처
'미국 총기사고' /자료=미국 CNN 뉴스 캡처
'생방송 기자 총격' '미국 총기사고'

미국 버지니아 주에서 생방송 인터뷰를 진행하던 도중 발생한 총격사고로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미국 버지니아주 베드포드의 지역방송사인 WDBJ의 기자 엘리슨파커(24·여)와 카메라기자 애덤 워드(27)이 괴한의 총에 맞아 현장에서 즉사했다. 파커 기자는 지역 상공회의소 비키 가드너 대표를 인터뷰를 하던 중이었다.

이 총격으로 비키 가드너 대표도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응급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 안정된 상태로 회복 중에 있다고 CNN은 전했다.

이번 사건의 범인은 이 방송사의 전직 기자인 베스터 리 플래너건(41)으로, 입사한지 11개월 만에 분열적 행동 등으로 인해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경찰의 추격을 피해 차량을 타고 도주하던 중 총격 자살을 시도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