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총기사고 감찰조사, "실탄 든 총 겨누는 것은 상식 밖의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 총기사고' 경찰 관계자가 구파발 총기 사망사건 이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 총기사고' 경찰 관계자가 구파발 총기 사망사건 이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 총기사고' '구파발 총기사고'

지난 25일 발생한 구파발 검문소 총기 오발 사고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이 총기 관리와 관련 감찰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번 총기 사망 사고와 관련, 총기 및 탄약이 절차에 따라 불출됐는지, 주기적으로 관련 교육이 이뤄졌는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50대 경찰관이 의경을 상대로 총기를 갖고 장난쳤다는 것은 상식밖의 일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제보에 따르면 "의경은 봉을 차고, 경찰은 항시 권총을 차고 있기 때문에 총기는 일상화됐다"며 "총기를 꺼내는 일은 거의 없다. 히 실탄이 든 총을 겨누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피의자 박모(54) 경위는 25일 오후 4시52분쯤 박모(21) 상경을 향해 38구경 권총을 발사해 박 상경을 숨지게 했다. 박 경위는 사고 직후 "공포탄이 발사되는 줄 알았는데 실탄이 발사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 경위에 대해 추가 조사를 벌인 뒤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박 경위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4
  • 금 : 62.89하락 0.6523:59 02/24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