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조정민, ‘난 연습생 아냐’…규현 호감에 대처하는 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라스 조정민, ‘난 연습생 아냐’…규현 호감에 대처하는 법
‘라스 조정민’

회사 연습생(?)에서 트로트 가수로 취향이 바뀌었을까. ‘라디오스타’ MC 규현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수 조정민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는 ‘미녀와 쎄시봉’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조영남, 윤형주, 김세환, 조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규현은 “외모는 미스 파라과이, 하지만 정서는 대한민국 토종 트로트필이다. 고소영, 박시연, 제시카 고메즈 닮은꼴로 화제를 몰고 온 미녀 가수”라며 조정민을 소개했다.

조정민은 이날 빼어난 미모뿐만 아니라 뛰어난 피아노 실력을 뽐내며 눈길을 끌었다. 이에 조영남이 규현에게 “연상 좋아하냐? (조정민과) 사귈 마음 없냐?”고 대뜸 묻자 규현은 “방송 끝나고 한 번 생각해 보겠다”며 당황하면서도 기쁜 내색을 보였다.

그러자 조정민은 “같은 조씨라서 안 돼요”라고 했고, 규현은 “(동성동본) 없어졌기 때문에”라고 말하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김구라 역시 “얘, 성을 벼렸다. 규현이다”라며 지원사격에 나섰고, 윤종신은 “규씨다. 라스 규씨”라며 깐족대며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규현은 1988년생으로 조정민보다 한 살 어리다.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6.18상승 1.723:59 02/24
  • 금 : 62.89하락 0.6523:59 02/24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모두발언 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