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크 싱어송라이터 최낙타, 미니앨범 발매 기념 공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배 뮤지션들의 질투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고막남친' 최낙타


'고막남친'이란 별명이 붙을 정도로 달콤한 노래를 들려주는 포크 싱어송라이터 최낙타가 8월 27일 미니앨범 발매와 8월 29일 미니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앞두고 선배 뮤지션들의 장난 섞인 질투를 한 몸에 받고 있다.

image

<사진='고막남친' 최낙타>

최낙타의 소속 레이블인 테이블 사운드의 레이블 디렉터이기도 한 데이브레이크의 이원석은 평소 소속 뮤지션들의 음악을 동료 뮤지션에게 미리 들려주곤 하는데, 최낙타의 음악을 들은 10cm의 권정열과 싱어송라이터 이지형이 남긴 코멘트가 화제다.

권정열(10cm)의 코멘트

image
"내가 왜 이런 앨범에 코멘트를 해야 되는 지 모르겠다.우선 마음에 안 드는 첫 번째 이유는 어쿠스틱 음악을 하는 사람이 감히 아이돌스럽고 훈훈한 외모를 가졌다는 것. 보통 이런 사람이 하는 음악은 다 거짓말이고 기만에 가득 차있다. 어쿠스틱 음악인 범주에서 가장 잘생긴 외모는 나 정도가 적당하다.두 번째 이유는 어쿠스틱 음악에 새로운 지평을 여는 신선함이 가득한 앨범이기 때문이다. 한국 어쿠스틱 및 포크 음악사를 새롭게 쓴 역사적인 인물로서 나 권정열은 이런 신인 아티스트가 내놓는 재기 발랄한 음악이 그리 달갑지 않다.최낙타가 빛을 못 본다거나 하는 일은 없을 거 같고 심경의 변화로 인해 빨리 음악을 관두었으면 좋겠다. 진심이다."


이지형의 코멘트

image
"낙타씨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지만 마치 이지형의 외모와 소년 같은 목소리에 십센치의 발칙한 상상력까지 동시에 가지고 있는 어쿠스틱 음악. 그러면 모든 걸 다 가진 거 아닌가? 드디어 이지형 계보에 뒤를 이을 인재가 나타나서 반갑다. 이렇게라도 하면 그와 엮일 수 있을까?"


싱어송라이터 ‘최낙타’의 사랑스러운 다섯 곡이 담긴 미니앨범 '나빠나빠'는 더블타이틀곡 '나빠나빠'와 '야쿠르트아줌마'를 포함, 속삭이듯이 무심한 목소리의 여심을 녹일 곡들로 채워졌다.


이전의 싱글들이 기타와 목소리만으로 채워진 간소한 사운드였다면, 이번 미니앨범에서는 기타 루프가 힙합 비트처럼 루핑되고 베이스와 카혼이 채워지는 등 사운드에 다채로운 색을 입혔다. 달달한 가사에 마음이 녹아 들고 반복되는 비트와 리드미컬한 멜로디에 몸을 들썩이게 되는 오감충족 음악들이 가득하다.


‘고막남친’ 최낙타는 8월 27일 미니앨범 '나빠나빠'를 발표하고, 같은 달 29일 미니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갖는다. 앨범을 발매하기도 전에 1차 예매 오픈 판매 티켓이 매진되어 모두를 놀라게 한 최낙타의 첫 번째 단독 공연은 초대석까지 100% 예매 좌석으로 풀어 현재 인터파크에서 추가 예매가 가능하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