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준 "박근혜정부 평가할 때 무능과 무책임은 수식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여준 박근혜' /사진=뉴스1
'윤여준 박근혜' /사진=뉴스1

'윤여준 박근혜'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임기 반환점을 맞은 박근혜 대통령에 혹평을 쏟아냈다.

윤 전 장관은 27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뉴스쇼'에 출연해 "박근혜정부를 평가할 때 항상 앞에 따라붙는 수식어가 두 개가 있더라. 무능과 무책임"이라며 "임기 전반기를 마치면서 국민으로부터 이런 평가를 받았으면, 사실 더 얘기할 여지가 없는 거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냈다.

그는 새누리당이 박근혜정부 2년 반 동안 투명하고 효율적인 대한민국의 기틀을 만들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그 두 가지 다 납득 못하겠다"며 "국민의 입장에서는 두 가지 다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윤 전 장관은 또 대통령이 대면보고를 꺼린다는 비판과 관련, "청와대 근무를 오래한 사람으로서 정말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아마도 박 대통령이 문자와 말의 차이를 모르는 거 아니냐. 말하자면 서면으로 보고 받는 것과 대면 보고를 받는 것이 어떤 차이가 생기는지 몰라서 그러는 게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 전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는 국가를 통치하는 방식에 있다"며 "우리 헌법에 정해진 원칙에 따라서 민주적으로 국가 통치를 해야 되는데, 권위주의 시대가 이미 지난지 오래됐는데도 여전히 권위주의적인 모습을 계속 보여 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입법부를 존중하지 않는다든지, 야당을 국정의 동반자로 인정하지 않는 태도, 이런 것을 공개적으로 여러 번 보여줬다"며 "이것이 문제의 핵심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5:32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5:32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5:32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5:32 03/05
  • 금 : 63.11상승 1.6715:32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