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별소비세 인하 품목·대상, 김성주 "삼성·현대만 이익 보는 정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별소비세 인하' 사진은 김성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개별소비세 인하' 사진은 김성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사진=뉴스1
'개별소비세 인하 품목·대상' '개소세 인하' '개별소비세 인하 대상'

정부가 내수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개별소비세를 인하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대기업과 일부 부자들만 이익을 보는 정책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김성주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부가 메르스 때 야당이 제안한 온누리 상품권 발행을 총선 앞둔 선심정책 이라고 매도하더니 결국 내놓은 게 현대차와 삼성전자 매출을 위한 자동차와 가전 제품 개별 소비세 인하"라고 질타했다.

김 수석부의장은 이번 정책이 가계소득은 줄이고 기업 소득은 늘려주는 정책이라고 비판하며 "박근혜 정부는 부자를 더욱 부유하게, 가난한 사람을 더 궁핍하게 하는 정책만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기업의 사내유보금을 투자와 고용으로 유도하고 가계의 가처분 소득을 늘려주는게 진짜 정책인데 친기업 정책으로 일관하니 민생경제가 살아날 일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개별소비세 인하'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개별소비세 인하'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23:59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23:59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23:59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3/02
  • 금 : 64.23하락 0.0623:59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