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존경' 새정치 허영일 부대변인 사퇴 "부상 장병들에게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정치 허영일 부대변인' '북한 김정은 존경' /사진=허영일 페이스북 캡처
'새정치 허영일 부대변인' '북한 김정은 존경' /사진=허영일 페이스북 캡처

'새정치 허영일 부대변인' '북한 김정은 존경'

지난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제1비서를 존경한다고 글을 올려 논란을 빚은 새정치민주연합 허영일 부대변인이 사퇴의 뜻 밝혔다.

허 부대변인은 27일 페이스북에 "새정치민주연합 부대변인을 사퇴한다"며 "본의 아니게 당에 누를 끼쳤다"고 말했다.

그는 "내 본뜻을 국민들에게 설득력 있게 전달하는 못한 것도 불찰이었다"며 "본의 아니게 지뢰폭발로 부상을 당한 장병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었다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는 본심만은 알아주기 바란다"며 "그동안 자랑스런 나의 당, 새정치민주연합의 당직자 생활을 했던 것은 무한한 영광이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허 부대변인은 "대한민국 국가수반이신 박근혜 대통령이 정말 큰일을 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도 어려운 결정을 했다"며 "둘 다 존경한다. 그런데 박근혜 대통령을 더 존경한다"고 언급했다.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8:03 03/05
  • 금 : 63.11상승 1.67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