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고양이 학대 사건… 경찰, 국과수에 나뭇가지 감식 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주 고양이 학대' /사진=YTN뉴스 캡처
'청주 고양이 학대' /사진=YTN뉴스 캡처

'청주 고양이 학대'

경찰은 청주 고양이 나무 관통 사건과 관련,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해당 나뭇가지의 감식을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 청원경찰서는 27일 국과수에 나뭇가지 감식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고양이 몸을 관통한 나뭇가지에 지문이나 DNA가 남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감식을 맡겼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11시30분쯤에는 청주시 율량동 모 아파트 인근에서 몸길이 60㎝ 크기의 흰색 고양이가 30㎝ 길이의 엄나무 가지에 관통당한채 발견돼 온라인상에서 동물 학대 논란이 일었다.

이 고양이는 한 동물병원으로 옮겨진 후 생명을 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고양이의 주인 A씨는 "고양이가 산책을 나간지 수십분만에 돌아왔는데, 피를 흘리고 있어 깜짝 놀랐다. 애완 고양이라서 사람을 피하지 않는 습성을 이용해 누군가 흉칙한 짓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997.97하락 101.7213:37 02/26
  • 코스닥 : 907.53하락 28.6813:37 02/26
  • 원달러 : 1123.10상승 15.313:37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3:37 02/26
  • 금 : 65.39상승 2.513:37 02/26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국회 문체위, 의견 나누는 황희 장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