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적인 손목 사용, 손목 건초염 주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피아노 학원을 다닌지 2년 된 직장인 A모(32)씨는 처음엔 악보도 못 보는 '왕초보'였지만 지금은 다른 수강생들과 연주회를 열 정도로 실력이 향상됐다. 하지만 얼마 전 피아노 연습 도중 갑자기 손목에 심한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은 A씨는 ‘손목건초염’이라는 진단을 받아 당분간 연습은 할 수 없게 됐다. 결혼을 앞두고 여자친구에게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무리하게 반복 연습 한 탓에 손목 힘줄 주위에 염증이 생긴 것이다.

건초염은 힘줄이 있는 곳이라면 어느 부위에서도 발병할 수 있는데 힘줄을 둘러싸고 있는 막이나 막의 내부에 염증이 생겨 통증을 유발하거나 부종을 동반하는 질환이다. 특히 피아노를 연주할 때 손가락을 활발히 움직이는 동작이 반복되면서 손목과 인대에 무리가 갈 수 있어 피아니스트에게 자주 발병하는 질환이다. 대입 실기 시험을 앞둔 음대 입시 준비생도 무리한 연습을 진행하는 경우 발병 위험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반복적인 손목 사용, 손목 건초염 주의해야
정형외과전문의 도현우원장은 “건초염은 무리한 관절 사용으로 인해 서서히 진행되는 질환이기 때문에 자각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지만, 가벼운 근육통으로 생각하고 방치해 상태를 악화 시키는 경우가 많다”라며 “건초염을 방치할 경우 통증 주변의 힘줄과 근육의 파열을 일으킬 수 있어 정확한 검사와 함께 치료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손목건초염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먼저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하는 일을 줄여야 한다. 이후 염증을 감소시키기 위해 보호대를 손목 관절의 고정 후 소염제, 얼음찜질, 물리 치료 등을 시행할 수 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이러한 보존적 치료로 질환을 극복하는 편이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수술적 치료도 필요할 수 있다.

손목건초염은 충분히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다. 평소 관절이나 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을 자주하고, 반복적인 동작 사용을 피해 신체 부위에 무리를 주지 않아야 한다. 어쩔 수 없이 반복 동작을 해야 할 때는 틈틈이 휴식을 취해 관절이나 손가락 스트레칭을 하거나 서서히 돌려주는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도원장은 “건초염은 우리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질환인 만큼, 생활 습관 개선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질환”이라며 “건초염 치료는 비교적 간단한 편이지만 치료 중간에도 활동량이 많아지면 추가 손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충분한 휴식과 함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40하락 21.4610:00 11/28
  • 코스닥 : 725.08하락 8.4810:00 11/28
  • 원달러 : 1337.90상승 14.210:00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0:00 11/28
  • 금 : 1754.00상승 8.410:00 11/28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