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양 전 포스코 회장 검찰 출석…"성실히 조사받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그룹 비리 의혹에 연루된 정준양 전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 사진=임한별 기자
포스코그룹 비리 의혹에 연루된 정준양 전 회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 사진=임한별 기자
정준양 전 포스코그룹 회장(67)이 3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포스코 비리 수사가 본격화된 지 6개월 만이다.


이날 오전 9시50분쯤 검찰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정 전 회장은 취재진을 향해 "국민 여러분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사건을 맡은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조상준)는 정 전 회장 재임 기간인 2009년부터 지난해 사이 포스코그룹에서 빚어진 각종 비리 의혹을 놓고 관여 여부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정 전 회장을 상대로 플랜트업체인 성진지오텍의 지분을 시세보다 고가에 사들인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는지, 포스코건설이 협력업체인 동양종합건설에 해외공사를 몰아줬다는 의혹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포스코는 대표적 부실 인수합병으로 꼽힌 성진지오택 주식 440만주를 2010년 3월 시세의 배에 가까운 주당 1만6331원에 사들인 바 있다. 이 과정에서 당시 성진지오텍 최대주주인 전정도 세화엠피 회장은 막대한 시세차익을 거뒀다. 만약 정 전 회장이 이에 개입했다면 배임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검찰은 또 협력사인 동양종합건설에 해외공사를 몰아주는 등 특혜를 준 것에 대해서도 정 전 회장이 관여했는지 조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포스코와 슬래브 등 철강 중간재를 거래하는 협력업체 코스틸에 정 전 회장의 인척이 고문으로 재직하며 4억원대의 고문료를 챙겼다는 의혹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0.83상승 1.7511:41 04/14
  • 코스닥 : 1013.96상승 3.5911:41 04/14
  • 원달러 : 1119.50하락 6.411:41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1:41 04/14
  • 금 : 61.58상승 0.4811:41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