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바닷가 '시리아 난민 세살배기 시신 사진', 유럽 사회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리아 난민' /사진=뉴스1(AFP 제공)
'시리아 난민' /사진=뉴스1(AFP 제공)
'시리아 난민'

난민선 정복으로 익사한 시리아 세살배기 어린아이의 시신이 터키 해안으로 떠내려온 사진이 보도되면서 전 유럽사회가 충격에 빠졌다.

AFP통신에 따르면 터키 도안통신은 한 경찰관이 휴양도시 보드럼지역 모래사장에 엎드려 누워있는 어린아이의 모습을 실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 아이는 이제 겨우 세살로, 그리스 코스섬으로 향하던 중 터키 해안에서 전복된 난민선에 탑성했던 승객 12명 중 한명으로 알려졌다.

이 사진이 보도된 후 유럽은 시리아 난민을 구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쏟아져나오고 있다. 영국 데이리 메일은 '인류 재앙의 작은 피해자'라고 했고, 미러지는 '견딜수 없다'고 표현했다. 인디펜던트는 '누군가의 아이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정부가 이들 난민을 수용해야 한다는 청원도 크게 늘고 있다. 현재 영국은 다른 유럽연합(EU)국가 대비 현저히 적은 수준의 난민을 수용하고 있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3.69하락 37.9714:16 05/13
  • 코스닥 : 953.75하락 13.3514:16 05/13
  • 원달러 : 1131.20상승 6.514:16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4:16 05/13
  • 금 : 66.56상승 1.0214:16 05/13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언쟁 벌이는 여야'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대화 나누는 문승욱·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인준안 처리 본회의 요청 차 의장실 방문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