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하나·KB금융 회장단, "연봉 30% 반납, 신규 채용 확대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한·하나·KB금융그룹 등 3대 금융그룹 회장단이 연봉의 30%를 자진 반납해 이를 재원으로 신규 채용을 확대키로 했다.
신한금융  로고
신한금융 로고
신한·하나·KB금융 회장단, "연봉 30% 반납, 신규 채용 확대한다"


 KB금융그룹 로고
KB금융그룹 로고


신한·하나·KB금융그룹은 3일 "최고 경영자로서 책임을 다하는 솔선수범의 자세로 이번 달부터 연봉의 30%를 반납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금융그룹 회장단은 협의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동참하고 저금리, 저성장 기조 지속 등 갈수록 어려워지는 금융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자구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각 금융그룹 산하 계열사 대표이사 및 경영진의 연봉 반납에 대해서는 각 사가 추후 논의키로 했다. 

이들 회장단은 "최고 경영진이 반납한 연봉을 재원으로 계열사 인턴, 신입사원, 경력직 사원 등 연간 신규 채용 확대에 보탬이 되도록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배현정
배현정 mom@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금융팀장 배현정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0.54상승 8.1611:15 04/15
  • 코스닥 : 1011.11하락 3.3111:15 04/15
  • 원달러 : 1117.80상승 1.211:15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1:15 04/15
  • 금 : 62.56상승 0.9811:15 04/15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안철수 "재보궐선거 심판받고도 대깨문 논쟁"
  • [머니S포토] '민주당100%' 구청장협의회 임원진 만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