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35 여성 52%, "체내형 생리대 사용 경험 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5년새 50% 이상 급성장한 체내형 생리대 탐폰. 이런 성장의 이유는 바로 활동성과 스타일 관리에 있었다.

이런 결과는 유한킴벌리가 모바일 리서치 전문 회사 ‘오픈서베이’를 통해 25~35세 여성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탐폰 사용 현황 설문조사를 통해 밝혀졌다.

설문 결과 전체 설문 참여자 중 절반이 넘는 528명이 탐폰을 사용한 적이 있다고 답해 2명당 1명꼴로 탐폰 사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탐폰 사용 시 가장 만족하는 부분은 ‘활동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탐폰 사용 시 가장 만족하는 부분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 중 66%가 ‘그 날에도 평상시와 동일한 활동이 가능한 점’을 1순위로 꼽았다.

또, ‘축축하지 않아 깔끔함(45%)’, ‘생리혈이 새는 것에 대한 걱정이 줄어듦(36%)’, ‘생리혈 냄새가 나지 않음(24%)’ 등 그 날 스타일 관리에 유용한 탐폰 사용감에 대해서도 높은 만족감을 보였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탐폰이 직장 생활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탐폰 사용 응답자의 48%가 ‘탐폰 사용이 그 날 부득이 일해야 하는 상황에서 직장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답했다. 특히 직장에서 ‘움직임이 많은 날’과 ‘의상에 신경 써야 하는 날’ 탐폰 사용이 유용하다고 했으며, 탐폰 사용자 528명 중 77%가 탐폰을 친구나 동료에게 추천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탐폰을 계속해서 사용할 의사를 묻는 질문에 탐폰 사용자 528명 중 75%가 ‘계속 탐폰을 사용하겠다’고 답해 탐폰을 한 번이라도 써 본 소비자가 계속해서 탐폰을 사용하려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유한킴벌리의 여성 위생 용품 관계자는 “이번 설문 조사를 통해 탐폰 시장 성장의 가장 큰 원동력이 여성들의 활동성과 스타일에 도움이 되는 점”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국내 탐폰 시장을 이끌어 가고, 소비자의 더 나은 생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2535 여성 52%, "체내형 생리대 사용 경험 有"
<이미지제공=유한킴벌리>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1하락 0.0513:58 07/29
  • 코스닥 : 1043.97상승 8.2913:58 07/29
  • 원달러 : 1145.10하락 9.513:58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3:58 07/29
  • 금 : 72.82하락 0.213:58 07/29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주택공약 발표'
  • [머니S포토] 브리핑룸 들어서는 유은혜 부총리·시도교육감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