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세 살배기 난민 꼬마 주검에 “시리아 난민 보호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리아 난민' /사진=뉴스1(AFP 제공)
시리아 난민' /사진=뉴스1(AFP 제공)
'시리아 난민'

지난 2일 터키 해안에서 세 살배기 아기가 차가운 파도에 떠밀려온 모습이 발견됐다. 이제 겨우 3살이 된 아이는 모래에 코를 박고 있었다. 이미 숨을 거둔 상태였다. 두 살 터울 형과 엄마도 숨져있었다. 이들 가족은 전쟁을 피해 바다를 건너오던 시리아 난민이었다.

세 살 꼬마의 주검은 전 세계를 흔들었다. 유럽연합 국가들에 이어 미국에서도 시리아 난민 수용 확대에 동참 의사를 표명했다.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지난 3일 허핑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최근 숨진 채 발견된 세 살배기 난민 꼬마 아일란 쿠르디의 사진을 봤다”면서 “난민 위기를 완화하기 위해 미국이 더 큰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그동안 인도적 지원을 위해 4조 원 이상을 투입해 왔지만, 여전히 난민 상황은 위중하다”며 “요르단과 레바논, 터키에 대형 난민 캠프를 갖고 있지만 한시적으로 난민캠프 구조물을 세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미국이 시리아 난민 위기를 해결하는데 도움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다른 유럽연합(EU)국가보다 현저히 적은 수준의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영국정부가 적극적으로 이들 난민을 수용해야 한다는 청원이 늘고 있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