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인 박테리아, 日 사망자 71명… 예방법 없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에서 식인 박테리아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재까지 이렇다 할 식인 박테리아의 감염경로나 예방법이 발견되지 않아 일본 국민들의 공포가 심각한 상태다.

일본 국립감염증 연구소 통계에 따르면 식인박테리아 감염자가 지난달 23일 291명에 달하는 등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연 273명 기록을 훌쩍 뛰어넘는다. 일본에서 조사를 처음 조사를 시작한 1999년 이후 사상 최대다. 사망자는 올해 6월까지 71명에 달한다.

‘식인 박테리아’라는 별칭을 가진 이 박테리아는 ‘급성 전격성형 용혈성연쇄구균 감염증’이라는 치명적인 세균으로, 근육에 붙어 기생하며 심하면 목숨까지 빼앗는다.

이 세균은 식중독균인 장염 비브리오와 동류인 ‘비브리오 브루니피카스’로 어패류 등을 날 것으로 먹으면 감염되며, 특히 간경변 등 간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게 치명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식인 박테리아는 1987년 미국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주로 노인에게 많이 나타나 혈압 저하 등의 쇼크 증세와 함께 팔다리에 통증이나 부기가 찾아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097.92하락 35.7218:03 09/28
  • 코스닥 : 1012.51하락 22.3118:03 09/28
  • 원달러 : 1184.40상승 7.618:0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8:03 09/28
  • 금 : 76.17상승 1.418:03 09/28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국회 세종분원 설치 등 안건 포함 본회의 개회
  • [머니S포토] 요양급여 부정수급 혐의 윤석열 장모, 항소심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