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난민 수용 확대 문제 놓고 캐나다 ‘시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리아 난민' /사진=뉴스1(AFP 제공)
시리아 난민' /사진=뉴스1(AFP 제공)


시리아 난민 수용 확대 문제를 두고 캐나다에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야당과 지방정부에서 난민 수용을 확대할 것을 촉구하는 압력이 거세지고 있으나 중앙정부가 기존 정책을 고수한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야권은 4일(현지시각) 총선 유세를 통해 시리아 난민 수용 규모를 즉각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고 일부 지방 정부들이 공개 회견을 통해 난민 해결에 캐나다가 앞장 설 것을 요구했다.

캐나다의 제1야당 신민주당의 톰 멀케어 대표는 유엔이 정한 1만 명 규모의 시리아 난민 수용부터 즉각 실행해야 하며 "과거 캐나다가 베트남 보트 피플을 수용했던 대로 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야당인 자유당은 캐나다 정부가 시리아 난민 수용 규모를 2만5000명까지 늘릴 것을 촉구하고 정부가 시리아에서 벌이는 군사 작전으로는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토론토, 오타와, 캘거리, 에드먼턴, 밴쿠버 등 캐나다 5대 도시 시장들은 회견을 통해 시리아 난민을 캐나다로 수용해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대책을 강구 할 것을 촉구했다.

또 노바스코샤 주와 매니토바 주 총리도 나서 스스로 직접 더 많은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티븐 하퍼 총리는 정부의 기존 정책 입장과 원칙을 고수하며 즉각적인 난민 추가 수용에 부정적 견해를 보였다. 하퍼 총리에 따르면 캐나다는 1만1300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고 지금까지 시리아 난민 2374명이 캐나다에 정착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