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우토로마을' 찾은 유재석-하하, 1세대 할머니 사연에 '눈물 펑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도 우토로마을' '무한도전' '우토로'

일본 우토로마을을 찾은 유재석과 하하가 눈물을 쏟아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 배달의 특집 3탄에서는 하하와 유재석이 일본의 우토로마을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토로마을은 일제 강점기였던 1941년 교토 군 비행장 건설을 위해 일본으로 강제 노역 된 노동자 약 1300명이 형성한 조선인 마을로 현재까지 약 150명의 한국인이 거주 중이다.

하하는 경상도와 전라도가 고향인 동포들을 위해 경상도와 전라도의 맛이 그래도 담겨 있는 음식을 준비해 우토로 향했다. 하하의 '1인 동반권' 찬스로 그날 밤 유재석도 우토로 마을을 방문했다.

두 사람은 어르신들을 위해 먹거리를 준비하면서 즐거운 분위기를 연출했고 2년 후면 이 마을을 떠나야 하는 이들을 위해 각자의 집 앞에서 사진 촬영을 했다. 우토로 마을에서 마지막 사진 촬영을 하는 이들의 사연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하하와 유재석은 이날 유일한 1세대 생존자인 강경남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고 끝내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강경남 할머니는 모든 프로그램 일정을 마친 후 이별의 순간이 다가오자 "이제 가면 언제오노"라는 노래를 부르며 서운한 마음을 내비쳤고 하하는 끝내 눈물을 보였다.

강경남 할머니는 또 "나쁜짓 하면 안된다. 남의 것을 훔쳐먹고 그러면 안된다"고 당부했고, 유재석과 하하는 "나쁜 짓 안하고 평생 웃음 드리면서 살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하하와 유재석은 결국 울컥한 마음을 참지 못한 채 폭풍 눈물을 쏟아냈다.

유재석은 "죄송합니다. 너무 늦었습니다"라며 다시 한 번 90도로 인사했고, 할머니는 "우리나라 돌아갈 때 조심히 돌아가라"고 다독여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