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노동개혁 두고 노동계와 힘겨루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무성' /사진=임한별 기자
'김무성' /사진=임한별 기자
'김무성'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강도높은 노동개혁을 언급하며 노동계를 자극해 민주노총과 갈등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발단이 된 것은 김 대표의 지난 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이었다. 김 대표는 노동개혁을 호소하며 "노동 시장에서 가장 보호받아야 할 약자인 청년층과 비정규직이 오히려 노조 울타리 밖에 있고, 전체 노동자의 10%에 불과한 노조가 기득권을 고수하면서 나머지 90%의 아픔과 슬픔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기자간담회에서는 "강성 기득노조가 불법 파업을 일삼았고, 공권력이 투입되면 쇠파이프로 두드려팼다"며 "CNN에 연일 매시간 쇠파이프로 경찰 두드려 패는 장면이 보도되는데 어느 나라에서 우리나라에 투자하겠는가. 그들이 우리 사회 발전에, 경제 발전에 끼치는 패악은 엄청나다"며 문제의 원인을 노동계로 돌렸다.

노동계는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노총은 3일 새누리당 중앙당사 앞에서 규탄 시위를 벌이고 "공당의 대표란 사람이 재벌총수의 방패막이가 돼서 노인과 젊은 세대를 가르고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이간질 한다"고 비판했다. 김종인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반노동, 친재벌 극우세력이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한국노총 출신의 이용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역시 "경제성장에 있어 티끌만큼도 기여하지 않은 사람들이 경제성장 주역인 노동자들을 탓하고 헛소리를 한다"고 비난하며 "어떻게 노동자 쇠파이프 때문에 (국민소득) 3만달러가 안 됐다고 하나. 아무리 노노간에 싸움을 붙이려 하고 노노간에 갈등을 부추겨도 알 사람은 다 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혜원
문혜원 gissel@mt.co.kr  | twitter facebook

문혜원 기자입니다. 머니위크 금융부와 산업부를 거쳐 현재 온라인뉴스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이 궁금한 사안을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