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초사회 진입, 시도별 보니 도시일수록 '여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자료=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한국 여초사회'

국이 여초사회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초란 여성 100명을 기준으로 했을 때 남성의 수가 100보다 적을 것을 말한다.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올해 6월말 전국 여자인구는 2571만5796명으로 남자인구 2571만5304명보다 492명이 더 많았다. 7월말 여자인구는 2572만5414명으로 늘어 남자보다 2645명이 많아졌고, 8월말 여자인구는 2573만5016명으로 남녀 격차가 4804명으로 더욱 벌어졌다.

여초현상이 나타난 것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작성한 1960년대 후반 이래 처음으로, 고령화가 심해지고 출생성비 불균형이 완화된 결과로 풀이된다.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