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전진, 이상형 변천사 "조울증 있는 여자"→"눈물 흘릴 줄 아는 여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신화 전진'

진이 7년만에 솔로 컴백을 하며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의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화 멤버들은 왜 한 명도 결혼하지 못했을까'라는 주제로 얘기를 나누던 중 전진의 이상형 변천사가 공개됐다.


전진은 예전에 자신이 "남들 앞에서는 활발하지만 내 앞에서는 조용한 여자"를 이상형으로 제시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조울증이 약간 있는 여자란 뜻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전진은 이후 이상형으로는 '부모님께 잘하는 여자' '남을 위해 눈물 흘릴 줄 아는 여자'를 꼽은 것에 대해 "봉사 정신이 투철한 여자가 좋다"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전진은 7년만에 컴백을 앞두고 있어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전진의 두번째 미니 앨범 '#REAL#'의 예약 판매는 7일 정오부터 실시됐다.

<사진=JTBC 신화방송>

 

  • 0%
  • 0%
  • 코스피 : 3132.77상승 2.6813:51 09/17
  • 코스닥 : 1043.53상승 4.113:51 09/17
  • 원달러 : 1176.70상승 4.913:51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3:51 09/17
  • 금 : 73.09상승 0.8313:51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