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미용업 창업·일자리 꾸준히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들의 미용에 대한 기호가 다양해지면서 광주지역 미용업 창업과 일자리 구인수요가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취업 전문 사이트 사랑방잡(job.sarangbang.com)이 광주지역 미용업 현황을 분석한 결과, 미용업소는 2014년 기준 3115곳으로 2009년(2441곳)보다 27.6%(674곳)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뷰티케어직 구인수요 역시 미용업소의 증가에 따라 지속적으로 늘어났다. ‘헤어샵’의 월 평균 구인수요는 2015년 2399건으로 2010년(2016건)보다  19%(383건) 늘었고, ‘경락마사지’는  2015년 661건으로 2010년(493건)보다 34%(168건) 늘었다. ‘네일아트’는 2015년 331건으로 2012년(183건)보다 8%(148건) 늘었다. 

이는 헤어·피부·마사지·케어·네일·왁싱·페디큐어 등 미용에 대한 기호가 다양해지면서 시장의 규모도 크고 다양해졌고, 또 뷰티케어 산업이 20~40대의 여성들이 소규모·소인원으로 창업하기에 알맞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광주지역 전체 뷰티케어업(미용업·피부관리·마사지 등)은 2009년 3056곳, 2010년 3310곳, 2013년 3675곳, 2014년 3929곳으로 꾸준히 늘었다. 미용업은 2009년 2441곳에서 2013년 2745곳, 2014년에는 3115곳이었다. 이중 피부관리업소는 2014년 기준 675곳으로 2009년(237건)보다 3배 가까이 늘었다.

이같은 추세를 반영하 듯 미용관련 직업전문 교육기관도 늘어났다.

2015년 기준 광주지역 국비를 지원 받는 미용관련 직업전문 교육기관은 총 43곳이며, 올해는 143개의 강좌가 개설됐다. 2011년 기준 광주지역 미용관련 직업전문교육기관이 22곳인 것을 감안하면, 미용업 창업·구인 수요의 증가에 따라 직업전문 교육기관의 교육과정 역시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랑방잡 박영주 팀장은 “미용업종은 과거에 ‘부업’ 차원에 머물렀으나 점차 세분화·다양화되면서 전문형 창업으로 바뀌고 있는 추세로 여성들이 여성 특유의 장점을 살린 전문 업종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소규모 헤어샵 같은 경우 소자본·1인 규모로 창업이 가능하기 때문에 리스크가 적고, 미용 기술은 나이와 상관 없이 본인의 의지만 있다면 직업전문학교 등 전문 교육 기관을 통해 기술을 배울 수 있다”며 “결혼·출산 등으로 경력단절된 여성들도 손쉽게 도전할 수 있어 미용 창업 사례가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6.21상승 20.9711:07 09/27
  • 코스닥 : 1038.45상승 1.4211:07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07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07 09/27
  • 금 : 74.77상승 0.6611:07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