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포서 관악까지 16분' 신림선경전철…2021년 개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림선경전철 노선도. 자료제공=서울시
신림선경전철 노선도. 자료제공=서울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샛강역-관악구 신림동을 연결하는 신림선경전철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동작구 보라매공원과 관악구 관악산주차장에서 차례로 신림선경전철 기공식을 연다고 7일 밝혔다. 이날 기공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 박래학 서울시의회 의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유종필 관악구청장 등이 참석한다.

신림선경전철은 영등포구 여의도동 샛강역부터 대방역, 여의대방로, 보라매역, 보라매공원, 신림역을 거쳐 관악구 신림동(서울대 앞)을 연결하는 총연장 7.8km 구간이다. 11개 정거장과 차량기지 1곳 등 모든 구간이 지하로 설계됐다.

오는 2020년 말까지 완공한 뒤 2021년 상반기 개통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기존 40분대인 출퇴근 시간이 16분대로 약 25분 단축되고 서울 서남권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9호선 샛강역, 국철 대방역, 7호선 보라매역, 2호선 신림역 등 4개 정거장 환승이 가능해 출퇴근 시간 혼잡 문제가 개선될 전망이다.

이밖에 통행시간 절감비용 및 환경오염 절감비용 590억원, 차량운행비용과 교통사고비용 160억원 등 연간 총 75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도 예상된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경전철 차량은 폭 2.4m, 길이 28.9m의 3량 1편성이며 총 12편성이 도입될 예정이다. 차량은 소음과 진동이 적은 고무 차륜을 도입했고 무인운전시스템을 채택했다. 최고 운행 속도는 시속 60km다.

고무 차륜은 철제차륜과 달리 충격 흡수력이 뛰어나 고속운행 시에도 소음과 진동이 적어 쾌적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특히 곡선구간 통과 시 마찰에 의한 소음이 줄어드는 등 곡선 운행 성능이 뛰어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서남권 도시철도 소외지역의 대중교통난을 해소해 줄 신림선경전철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며 "대중교통 불편지역에 기존 지하철을 연결하는 신림선경전철과 같은 지선 도시철도망 구축 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성동규
성동규 dongkur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위크>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