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평균 월급 264만원, 10명 중 6명은 '평균 미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근로자 평균 월급 264만원'

지난해 근로자 평균 월급은 264만원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윤호중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아 한국납세자연맹과 공동으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연봉 1억3500만원 넘는 상위 1% 고액근로자는 17만8830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평균 연봉은 2억2020만원으로 매월 1835만원씩을 받는 셈이다. 이 가운데 연봉 3억5000만원 넘는 상위 0.1%는 1만5990명, 연봉 10억원이 넘는 0.01%는 슈퍼리치는 1868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정산 검증 근로소득자 1618만7647명의 평균 소득은 3172만4658원으로 월 평균 264만원이 조금 넘는 수준. 상위 1%의 평균연봉인 1835만원을 7명이 나눠 갖는 셈이다.

이에 대해 윤 의원은 "월 평균 소득을 연봉이 100억을 넘어가는 슈퍼리치들도 포함된 전체 근로소득자를 대상으로 했기 때문에 실제 일반 국민들의 평균 연봉은 이보다 더 낮다"고 설명했다.

실제 전체 근로소득자 10명 중 6명은 평균 연봉도 받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봉 3150만원 이하를 받는 근로자들은 전체 근로자의 63%인 1022만5454명에 달한다.

윤 의원은 "평균 연봉에도 미치지 못하는 월급으로 생활하는 근로자들이 1000만명이 넘지만 소득세 최고세율 기준보다 더 높은 연봉을 받는 사람도 수만명인 상황"이라며 "소득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소득세율 최고구간을 세분화하고 현행 38%(연봉 1억5000만원 초과)인 최고세율도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