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빛나 "멜로 연기 욕심…주원, 현빈과 작품하고 싶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빛나 "멜로 연기 욕심…주원, 현빈과 작품하고 싶어”
배우 왕빛나가 올 3월에 둘째를 출산했다고는 믿기지 않는 몸매와 청초한 얼굴을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레미떼, 주줌, 츄, 바이가미 등으로 구성된 네 가지의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미니멀한 의상에 색조화장을 전혀 하지 않은 퓨어한 이미지로 페미닌한 무드로 진행되었다. 두 번째 콘셉트는 정갈하고 고요하면서 강인한 젠틀 우먼으로 베이지 커럴의 셔츠와 슬랙스, 첼시 부츠와 파나마햇으로 매니시한 모습을 보여줬다.

다음 콘셉트로는 화이트 셔츠와 타탄체크의 스커트의 모던하고 심플한 의상으로 도시적인 감성과 시크한 느낌으로 진행됐다. 마지막으로는 블랙의 원피스와 주얼리로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뽐내며 스태프들의 감탄을 끌어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왕빛나는 “임신 당시 20kg 정도 살이 불어나 출산 후 바로 식이 요법을 시작했다. 배가 고플 땐 두유나 바나나로 허기를 채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필라테스와 골프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몸이 더 가벼워졌다”라고 전하며 프로골퍼 남편의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그리고 “남편은 정말 가정적인 남자예요. 정말 스위트해요. 밤늦게 들어와도 애들과 함께 놀아주면서 행복해해요. 남편 덕분에 육아 스트레스는 별로 받지 않아요”라며 덧붙였다.

또한 잡티 없이 깨끗한 피부 비결에 대해 묻자 “에스테틱 같은 관리는 체질상 맞지 않아 홈 케어를 열심히 하는 편이다. 클렌징은 철저히 하고 자극 주지 않는 제품들 위주로 사용하며 이틀에 1번은 꼭 팩을 하고 자기 전엔 수면팩을 꼭 바르고 잔다”라며 홈 케어 관리법을 전했다.
왕빛나 "멜로 연기 욕심…주원, 현빈과 작품하고 싶어”
한편 도전하고 싶은 연기나 함께 하고 싶은 배우에 대한 질문에 “연기 잘하는 ‘용팔이’의 주원 씨라던지 현빈과 함께 기회가 된다면 연기하고 싶다. 굳이 상대역이 아니더라도 작품에서 만나면 재밌을 것 같다”라며 “멜로 연기는 여배우를 가장 여자답게 보여줄 수 있는 배역이기 때문에 욕심 난다”라고 전했다.

<이미지제공=레인보우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