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가 자주 넘어지고, 눈 자주 비빈다면…'소아 약시'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에 따르면 국내 약시 환자는 2009년 2만 220명에서 2013년 2만 1771명으로 늘 만큼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목할 점은 4세 이하 어린이는 매년 14.3%, 5~9세 어린이는 매년 5.7%씩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리 아이가 자주 넘어지고, 눈 자주 비빈다면…'소아 약시'란?
이는 영유아들의 조기 안과 검진이 확대되면서 부모들이 아이의 눈 건강에 신경쓰게 된 데 따른 결과라고도 할 수 있다. 어린이 약시는 조기에 발견해 관리하면 완치 확률이 높아지는 만큼 미리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점차 증가하고 있는 ‘소아 약시’의 증상은 무엇이고, 예방하기 위해 어떤 방법이 있는지 알아봤다.

아이가 자주 넘어지고 눈 자주 비빈다면 약시 의심해봐야

일반적으로 어린이들은 양쪽 눈의 시력 차이가 있다 해도 부모에게 이야기하는 경우가 드물다. 눈이 잘못된 것인지 정확히 인지하기 어렵기 때문. 부모 역시 아이가 별다른 불편함을 호소하지 않으면 초등학교에서 진행하는 신체검사 전까지 아이의 약시 유무를 모를 수 있다.

따라서 만 3세 이상부터는 정기적인 시력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단순한 시력 검사뿐 아니라 사시나 망막 이상 확인을 위한 ‘사시 검사’ 및 ‘세극등 검사’ 등의 정밀 검진을 통해 약시를 포함한 다른 안질환의 발병 여부를 미리 체크하는 것이 조기 치료에 도움이 된다.

또한 아이들의 눈은 신체가 발육하는 것과 동일하게 함께 성장하기 때문에 첫 검사 이후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시력이 안정화될 때까지 관심을 기울이도록 한다. 특히, 아이가 눈의 불편함을 호소하지 않더라도 아이의 행동을 주의깊게 관찰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예를 들어 아이가 자주 눈을 비비거나 사물을 볼 때 눈을 찡그리는 경우, TV나 책을 가까이서 보려고 하는 경우, 머리를 한쪽 방향으로 기울이고 사물을 보는 경우, 지나치게 자주 넘어지는 경우 등은 약시로 인해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일 수도 있어 안과 검진을 서두르는 것이 좋다.

안과전문의 김정섭 원장은 “어릴 때부터 안경을 쓰면 눈이 더 나빠진다는 속설 등을 믿고 아이 시력에 이상이 있어도 안경을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며 “어린이 약시가 있을 경우 시력 저하를 예방하는 안경으로 조기에 치료해주는 것이 효과적이며, 이상이 없어 보여도 숫자를 구별할 수 있는 만 3~4세가 되면 매년 1~2차례 양쪽 눈에 대한 시력 검사를 해주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교정 시력 크게 차이 나는 ‘약시’ 안경, 콘택트 렌즈로도 교정 어려워

‘약시’는 망막, 시신경 등 눈의 구조는 정상이지만 시력이 나쁘고, 안경으로 교정을 해도 시력이 0.8 이하인 경우를 말한다. 이러한 약시는 굴절이상 때문에 생기는 합병증으로 양쪽 눈의 시력이 심하게 다르거나 사시가 있는 경우, 잘 보이는 정상 눈만 사용하면서 반대편의 잘 안 보이는 눈의 시각신경체계가 제대로 발달하지 못해 발생하게 된다.

안경이나 콘택트렌즈로 교정 시력을 측정해도 시력표상 2줄 이상 차이가 난다. 약시는 시력발달이 완성되는 6-10세 이전에 적절한 치료를 해주지 않으면 성인이 되어서도 영구적인 저시력 상태로 시력이 굳어져버리기 때문에 조기 관리가 특히 중요한 증상 중에 하나다. 따라서 10세 이전의 어린이는 안과 관련 정밀 검진을 통한 조기 발견과 적극적인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다.

김정섭 원장은 “약시 환자 2명 중 1명 이상은 9세 이하 어린이로 한 살이라도 어릴 때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완치율을 높이는 방법이다”며 “굴절검사 및 사시검사 등의 체계적인 검사를 통해 소아 약시 및 기타 안질환을 조기 발견해 치료해주면 완치율을 높일 수 있다”고 전했다.

스마트폰, TV 멀리서 보기 등 생활 습관으로 어린이 시력 저하 예방할 수 있어

어린이의 TV 시청과 스마트기기 사용 빈도가 높아지면서 시력 저하의 주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약시를 치료했어도 올바른 생활 습관을 가지지 않는다면 눈 전체의 시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는 것. 적당한 밝기가 확보되지 않은 공간에서의 장시간 근거리 TV 시청이나 독서는 눈의 피로를 누적시켜 근시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스마트기기를 이용할 때는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시력 저하를 예방할 수 있다. TV를 시청할 때는 적어도 50cm이상 떨어진 위치에서 시청하고 스마트폰은 눈에 지나치게 가까이 두고 사용하지 않는다.

눈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해주는 것 또한 시력 저하를 예방하는데 중요하다. 성장기 어린이들은 특정 영양소가 부족할 경우 바로 신체의 이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데, 눈 건강에 좋은 영양소 비타민 A와 루테인의 생활 속 꾸준한 섭취가 필요하다. 비타민 A와 루테인은 망막 기능에 필수적이며 결막과 각막 보호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당근, 토마토, 시금치 등 다양한 음식을 통해 비타민을 섭취할 수도 있지만, 영양제를 통해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